'애절한 사랑의 대명사' 각기 다른 매력의 베르테르 5인이 전하는 깊은 여운
  • 양은정 기자
  • 승인 2020.09.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테의 명작을 무대화한 최초의 창작 뮤지컬 '베르테르'
국내 창작 뮤지컬의 역사를 잇는 20주년 기념 공연
제공=뮤지컬
제공=CJ ENM

[문화뉴스 MHN 양은정 기자] 괴테의 명작을 무대로 옮긴 최초의 순수 한국 창작 뮤지컬 '베르테르' (제작: CJ ENM)가 지난 1일, 대단원의 막을 올렸다.

올해로 창작 2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베르테르'는 클래식한 무대 연출, 음악, 연기가 완벽한 삼위일체(三位一體)를 이뤄 첫사랑에 대한 깊은 여운을 남긴다.

극의 배경인 도시 '발하임'을 거대 화훼산업단지로 설정한 뮤지컬 '베르테르'는 노란 해바라기를 전면에 내세워 시간이 지나도 한결같이 '롯데'만 바라노는 '베르테르'를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나무 질감과 화이트 톤의 고풍스럽고 모던한 무대와 다양한 꽃을 활용한 소품들도 무대 곳곳에 배치해 '베르테르'의 사랑 이야기가 한 폭의 수채화에 그려지듯 섬세한 연출로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초연부터 깊은 인상을 남긴 서정성 짙은 음악은 쳄버 오케스트라(피아노1, 현악기10)로 애잔하고 깊이 있는 선율을 담아 '베르테르'의 고뇌와 사랑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고, 작품의 아름다움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이번 공연에서는 음악적 감성을 한층 더 끌어올려 스토리의 진행, 캐릭터의 감정 변화에 따라 연주되고 촘촘하고 밀도 높은 음악으로 "베르테르"만이 가진 서정적인 감성을 더해 20년간 이어온 클래식 대작의 저력을 보여준다.

제공=CJ ENM

또, 그 어느 해보다 다채로운 캐스트로 돌아온 20주년 기념 공연은 개막 전부터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순수하고 뜨거운 열정으로 '롯데'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 '베르테르' 역을 맡은 엄기준, 카이, 유연석, 규현, 나현우는 '베르테르'의 사랑을 각기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엄기준은 '베르테르' 그 자체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번 공연까지 6번째 시즌에 걸쳐 '베르테르'를 맡은 그는 "베르테르"의 장인답게 무대에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관객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그는 마음 속 깊이 꾹꾹 눌러 담은 '롯데'를 향한 순수한 사랑을 그녀에게 폭발하지 못한 절제된 감정과 먹먹하고 가슴 저린 연기로 '엄기준표 베르테르'의 완결판을 완성했다.

서정적인 선율과 주옥같은 가사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아름다운 사랑의 아리아(aria)를 선사하는 카이의 '베르테르'는 사랑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로맨티스트다. 특히 편안하면서 깊이 있는 보이스로 클래식의 정수를 선보이며 차분하고 세련된 감성으로 여운을 남겼으며, 디테일하고 섬세한 연기로 '베르테르'의 내면까지 고스란히 그려내 순애보 캐릭터의 정점을 보여줬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맡은 캐릭터와 혼연일체(渾然一體)되어 많은 호평을 받았던 유연석의 섬세하고 흡입력 있는 연기 내공은 '베르테르' 무대에서도 빛을 발했다. 그는 '롯데'를 향한 설렘, 열정, 갈망, 고뇌 등 '베르테르'의 복잡한 감정을 대사, 감정, 눈빛, 몸짓 하나하나에 담아내 아슬아슬한 '베르테르' 사랑을 설득력 있게 표현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규현은 더욱 깊어진 애절한 감성으로 5년만에 '베르테르'무대에 섰다. 자신의 사랑을 믿고 소신 있게 '롯데'를 향해 한 걸음씩 내딛지만 결국 이루지 못한 첫사랑의 아픔에 무너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지만, 순수한 사랑의 열정 앞에 규현은 올곧은 순정을 가진 '베르테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뮤지컬 '베르테르'로 대극장 첫 주연을 맡은 나현우는 첫사랑에 대한 설렘을 공감하게 하는 '베르테르'로 무대에 섰다. 그는 수줍에하면서도 사랑을 위해 패기 있게 직진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베르테르'로 한없이 들뜬 첫사랑의 희열과 이루지 못한 사랑에 오열하는 모습을 순수하게 그려내며 사랑이 전부인 풋풋한 '베르테르'를 만들어냈다.

제공=뮤지컬 "베르테르" 공연사진_CJ ENM
제공=CJ ENM

 

조광화 연출은 "엄기준의 '베르테르'는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아프고 격정적이며 먹먹하다. 카이의 '베르테르'는 품격과 절제가 공존하는데 그 안에 숨겨놓은 아픔이 더욱 상상되고, 유연석의 '베르테르'는 같이 '롯데'를 설득해주고 싶을 정도로 해맑고 응원하고 싶어진다. 사랑에 아파하는 규현의 '베르테르'는 달려가 토닥여주고 싶을 정도로 안쓰럽다. 나현우는 사랑에 신바람 나더니 금세 풀 죽어 울먹인다. 옛 생각 나게 하는 사춘기 '베르테르'다"고 소개하며 "이번 '베르테르'는 각각 개성이 강한 배우들의 조합이다. 다섯 명의 '베르테르'가 이야기하는 사랑에 대해서도 각자의 매력이 나타난다. 다른 매력을 찾아보는 것도 이번 공연의 포인트가 될 것이다.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뮤지컬 '베르테르'는 '베르테르'와 '롯데'의 숭고한 사랑 이야기를 다룬 독일의 대문호(大文豪) 괴테의 서간체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작가 고선웅의 감각적인 각색을 통해 무대에 옮긴 작품으로 한폭의 수채화 같은 무대와 심금을 울리는 연주, 절제된 감정 표현이 어긋나는 사랑의 안타까움을 배가시킨다. 2000년 초연된 이후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시대를 초월해 순수하고 절대적인 사랑의 가치를 전하는 뮤지컬 "베르테르" 20주년 기념 공연은 11월 1일(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

'애절한 사랑의 대명사' 각기 다른 매력의 베르테르 5인이 전하는 깊은 여운

괴테의 명작을 무대화한 최초의 창작 뮤지컬 "베르테르"
국내 창작 뮤지컬의 역사를 잇는 20주년 기념 공연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