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와 픽사의 신작 영화 '소울'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부문 초청작 선정
  • 이지숙
  • 승인 2020.09.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회 칸 영화제 공식 초청작 '소울'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부문 초청작 선정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2021년 상반기 개봉 예정인 디즈니와 픽사의 신작 영화 '소울'이 제73회 칸 영화제 공식 초청에 이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부문에 초청작으로 선정되었다. 

'소울'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며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영화제를 통해 국내 개봉 전 한국 관객들과 만난다. 특히 지난 6월 칸 영화제 공식 선정작으로 꼽힌 56편의 작품 중 23편이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며 그 중 '소울'은 오픈 시네마 부문에 초청되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은 중학교에서 밴드를 담당하는 음악 선생님 ‘조 가드너’가 뉴욕 최고의 재즈 클럽에서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들이 머무는 ‘태어나기 전 세상’에 이르게 되고 그 곳에서 인생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닥터 감독, 파워스와 머레이를 연이어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인크레더블 2', '토이 스토리 4' 등 주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그레미 상 노미네이트된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 존 바티스트와 영화 '소셜 네트워크'로 제83회 미 아카데미, 제68회 골든 글로브 음악상을 수상한 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가 작품의 주요 음악을 담당해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소울'은 2021년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일정을 뒤로 미뤄 열리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당초 예정일 보다 2주 연기된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폐막식과 레드카펫은 물론 많은 관객이 모일 수 있는 야외무대 인사, 오픈토크 등의 야외 행사와 소규모 모임은 진행하지 않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강력한 방역과 안전한 운영을 위해 다양한 부대행사들을 모두 취소하고 영화 상영에 집중할 계획이다.

영화 상영은 영화의 전당에서만 이뤄진다. 상영작은 예년보다 100편 가량 줄어든 192편이 초청됐다. 티켓 예매는 온라인으로만 진행한다.

개막작은 훙진바오(홍금보), 쉬안화(허안화), 쉬커(서극), 조니 토(두기봉) 등 홍콩의 걸출한 감독 7명이 만든 옴니버스 영화 '칠중주:홍콩 이야기', 폐막작은 이누도 잇신의 동명 영화(2003)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