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 개최...영산대-단국대 대상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1.2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개 대학 34개 팀 중 본선 진출 12개 팀 대상으로 총 3,300만 원의 상금 수여
본선 진출 최종 12개 팀 대학로에서 공연 펼쳐…전 팀 매진 기록하며 흥행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막을 내려 시상식이 개최됐다.

현대차그룹은 24일 화요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제8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을 거행했다.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은 지난 7년간 전국 대학 467개 팀의 1만 1천여 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하고 본선 및 시상식 누적 관객 수가 2만여 명에 달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대학 공연 예술 축제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됐다. 오프라인 시상식에는 70명 내외의 소규모 인원만이 참석하였으며, 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수상 팀원들은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그룹은 행사 종료 후 30일 월요일 오후 8시 페스티벌 공식 네이버 TV와 유튜브 계정을 통해 온라인으로 녹화 영상을 추가 중계해 일반 관객들에게도 시상식을 공개한다.

코로나19의 영향 등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이번 제8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에는 전국 21개 대학 총 34개 팀의 대학생들이 예선에 참여해 경합을 펼쳤으며, 그 결과 최종 12개 팀(연극 6팀, 뮤지컬 6팀)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에 오른 12팀은 지난 11월 5일(목)부터 22일(일)까지 18일간 대학로 공연장에서 경연을 펼쳤으며, 예매 시작 단 하루 만에 12개 진출작 모두가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심사 결과 이들 중 영산대학교의 연극 '하녀들'과 단국대학교의 뮤지컬 'The Mad Ones'가 연극과 뮤지컬 부문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돼 24일(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및 팀당 6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현대자동차그룹 사장상,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장상, 페스티벌 집행위원장상 등 대상을 포함한 13개 부문(단체 7개, 개인 6개)에 걸쳐 총 3,3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시상식 이외에도 ▲'맨 오브 라만차', '배니싱' 등 유명 뮤지컬팀과 뮤지컬 배우 박혜나의 축하 공연 ▲송승환, 테이, 정동화 등 공연예술계 원로 배우를 포함한 유명 배우들의 릴레이 응원 영상 편지 ▲선배 뮤지컬 배우와 참가 학생들이 함께하는 희망의 합창 무대 등 청년 공연예술인들의 꿈과 도전을 응원하는 화합의 페스티벌이라는 기획 의도에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전미도, 김영민, 길해연, 박명훈 등 현역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극, 뮤지컬 스타들이 시상자로 함께했다.

현대차그룹은 이후에도 청년 공연예술가들의 프로 무대 데뷔를 지원하는 통합오디션 프로그램 'H-PICK UP'을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은 청년 공연예술가들이 전문 공연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오디션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하는 등 우수 인재를 지속해서 양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8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 개최...영산대-단국대 대상

21개 대학 34개 팀 중 본선 진출 12개 팀 대상으로 총 3,300만 원의 상금 수여
본선 진출 최종 12개 팀 대학로에서 공연 펼쳐…전 팀 매진 기록하며 흥행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