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60건)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이 31일부터 ‘세상에 눈뜨다: 아시아 미술과 사회 1960s-1990s’ 전시를 선보인다. 지금까지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아시아 지역의 현대미술 특집이다.31일 개막하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세상에 눈뜨다’ 전은 총 아시아 작가 100여명의 작품 170여점이 공개되는 대규모 전시다. 한국, 일본, 중국, 타이완,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인도, 미얀마, 캄보디아 등 아시아 13개국의 주요 작가가 참여했다.국립현대미술관, 도쿄국립근대미술관, 싱가포르국립미술관, 일본국제교류기금아시아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했다.전시는 격랑기였던 1960년대부터 1990년대의 아시아 각국의 사회·정치·문화적인 변화를 현대미술을 통해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당대의 정신이었던 민주화, 탈식민주의, 반 모더니즘 등을 미학적 급진주의로 담아내고 사회적 소통을 실현한 작품들을 다룬다. 단지 회화 작품뿐 아니라 일상 오브제, 사진, 설치, 영상, 퍼포먼스, 이벤트 등 다양한 매체를 다룬 예술 실천도 접할 수 있다.전시는 ‘구조를 의심하다’, ‘예술가와 도

미술·전시 | 박지민 기자 | 2019-01-30 18:46

[문화뉴스 MHN 김선미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이 '세상에 눈뜨다: 아시아 미술과 사회 1960s-1990s'展을 오는 31일부터 5월 6일까지 MMCA 과천 1, 2 전시실 및 중앙홀에서 개최한다.본 전시는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각 국가의 사회·정치·문화적인 변화 속에서 진행된 아시아 현대미술을 조망하는 국제 기획전이다.국립현대미술관, 도쿄국립근대미술관, 싱가포르국립미술관, 일본국제교류기금 아시아센터의 공동 주최로 4년여간의 조사·연구를 바탕으로 기획했다. 한국, 일본, 중국, 타이완,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인도, 미얀마, 캄보디아 등 아시아 13개국의 주요 작가 100명의 작품 170여 점이 선보인다.1960년대부터 1990년까지 아시아는 탈 민, 이념 대립, 베트남 전쟁, 민족주의 대두, 근대화, 민주화 운동 등 급진적인 사회 변화를 경험하였다. 이 속에서 예술가들은 권위와 관습에 '저항'하고 억압으로부터 '해방'하는 태도를 중요하게 여겼다.또한 기존 예술의 개념과 범주, 미술 제도에 도전하는 실험적 미술 사조를 이끌었다. 주체성에 대한

미술·전시 | 김선미 기자 | 2019-01-30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