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다시보기 차지연과 네 '빌리'의 감동적인 축하공연
  • 서정준
  • 승인 2018.01.23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수상자들만큼이나 뜨거웠던 축하공연 무대였다.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2016년 12월 1일부터 2017년 11월 30일까지 국내에서 개막해 14회 이상 유료 공연한 작품 중 국내프로덕션으로 제작한 공연을 대상으로 열리며, 전문 투표단 100명과 매니아 투표단 100명의 의견을 모아 선정한다. 시상은 총 18개 부문(대상, 작품상, 소극장뮤지컬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신인상, 앙상블상, 극본/작사상, 작곡상, 안무상, 연출상, 무대예술상, 프로듀서상, 공로상, 특별상(올해의 스태프상))에 총상금은 8천여만원이다. 후보작은 총 72작품이 출품했고, 그 중 온라인으로 각 부문 1인 2후보자/작을 투표해 다득표순으로 순위를 선정 및 발표했다.

▲ 무용가 김주원, 윤전일의 '봄의 제전 G.'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무용가 김주원과 윤전일의 '봄의 제전 G.'로 시작한 이번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화려한 축하공연들이 우선 눈에 띄었다.

우선 원래는 남자 배우가 맡는 역할인 '헤드윅'이 부르는 'Midnight Radio'를 선보인 차지연이 우선 깊은 인상을 줬다. 지난 2017년 8월 '알앤디웍스 첫번째 콘서트' 등에서도 성별을 뛰어넘는 공연을 선보이며 여배우가 아닌 배우 차지연으로서 매력을 뽐냈던 그는 이번 축하공연에서도 맨발의 '헤드윅'을 그대로 재연하며 관객들에게 '손을 들어'라며 열창했다.

▲ '맨발 열연'이 빛난 차지연의 'Midnight Radio'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다음으로는 차지연과 함께 '광화문 연가'에서 '월하' 역을 맡은 정성화가 뮤지컬 '킹키부츠'의 '롤라' 역으로 완벽히 변신해 너무나 아름다운 여섯 명의 '엔젤'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Land of Lola'를 선보였다.

▲ 정성화의 'Land of Lola'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이들의 공연 외에도 가장 '핫한' 남자 배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팬텀싱어'의 주역들 고훈정, 이충주, 조형균이 함께 뮤지컬 '더 데빌'의 'Possession'을 선보였다. 시상식 진행을 맡은 이건명 배우는 이들과 김문정 음악감독을 보며 "모 프로그램 파이널 라운드를 보는 것 같다"는 재치있는 멘트를 날리기도 했다.

▲ 조형균, 고훈정, 이충주의 'Possession'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브로드웨이 리바이벌상을 노리는 뮤지컬 '타이타닉' 역시 배우들이 출연해 'Opening Finale-Godspeed Titanic'을 선보였는데 '장부가'를 열창한 배우 양준모와 더불어 가장 평범한(?) 축하공연이었다.

▲ '장부가'를 부른 양준모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 오프닝 무대를 선사한 '타이타닉' 팀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차지연에 이어 가장 눈에 띈 장면은 '빌리 엘리어트'의 네 빌리가 함께한 무대였다. 천우진, 성지환, 심현서, 에릭 테일러 네 빌리는 김현준 빌리가 경미한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음에도 무대를 꽉 채우는 'Electricity'를 선보였다. 이들은 발레를 배운 빌리가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기분을 춤으로 표현한 이 곡을 완벽히 소화했다. 이전 제작발표회, 프레스콜 등 기존에 선보인 공연들보다 확연히 좋아진 기술과 무대 매너는 공연을 하면 할수록 성장하는 '빌리 엘리어트'의 감동을 객석에 고스란히 전했다.

▲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Electricity'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마지막은 '록키호러쇼'의 'Sweet Transvestite'가 장식했다. 레드카펫에서부터 완벽한 풀메이크업으로 환호를 받은 배우 송용진, 서문탁, 김찬호와 최수진, 박영수, 앙상블들은 B급문화의 정점으로 불리는 '록키호러쇼'를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무대 위에 고스란히 쏟아냈다. 송용진의 '아찔한' 뒤태, 이건명 배우를 자연스레 무대로 끌어들이는 흡인력, 마치 공연 중인 배우들을 불러온 것 같은 뜨거운 무대 매너는 2018년 돌아올 '록키호러쇼'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 뮤지컬 '록키호러쇼'의 'Sweet Transvestite'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한편,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벤허'가 대상, 앙상블상, 무대예술상 3관왕을, '어쩌면 해피엔딩'이 작곡상, 극본/작사상, 연출상, 프로듀서상, 여우주연상, 소극장 뮤지컬상 6관왕을 차지했다. 전미도가 여우주연상을, 홍광호가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some@mhnew.com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