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FC, 첼시 꺾고 슈퍼컵 우승 '극적인 승부차기'
리버풀 FC, 첼시 꺾고 슈퍼컵 우승 '극적인 승부차기'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8.1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의 마지막 키커 살라가 성공한 반면 첼시는 아브라함이 골을 넣지 못하면서 리버풀 슈퍼컵 우승
 2005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 과거와 같은 장소 에서 '이스탄불의 기적'
출처: 리버풀 FC 

[MHN 문화뉴스 진현목 기자] 리버풀은 15일 새벽 4시(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베식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유럽 축구 연맹(UEFA) 슈퍼컵에서 첼시를 상대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2로 비겨 승부차기로 5-4 승리를 가져갔다. UEFA 슈퍼컵은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팀과 UEFA 유로파리그 우승 팀이 맞붙는 대회다. 지난 챔피언스리그 우승 팀은 리버풀, 유로파리그 우승 팀은 첼시다.

리버풀은 결승전을 앞두고 불안한 요소가 있었는데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의 부상으로 수비에 대한 불안도 안고 싸워야 했음에도 승리를 거머줬다. 리버풀은 2005년 슈퍼컵 우승 이후 14년 만에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04/2005시즌 챔피언스리그서 이스탄불의 기적을 썼던 리버풀이 같은 곳에서 다시 환호했다. 반면 21년 만에 슈퍼컵을 노렸던 첼시는 준우승에 머물며 최근 3연속 슈퍼컵 좌절에 큰 아쉬움을 남겼다.

 

출처: 리버풀 FC 

전반전을 아쉽게 마무리한 리버풀은 후반 시작과 함께 피르미누를 투입했다. 후반 1분 페널티박스 아크 바깥 세 파비뉴가 시도한 로빙 패스에 맞춰 문전으로 침투한 피르미누는 케파 아레사 발라가 골키퍼와 경합성 절묘하게 옆으로 볼을 내줬고 사디오 마네가 밀어 넣어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어서 분위기를 가져온 리버풀이 공세를 펼쳤다. 조르지 니오 바이날 둠을 투입해 중원의 역동성을 더한 리버풀은 첼시를 계속 위협했다.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리버풀은 연장으로 승부가 이어졌다. 연장 초반도 피르미누와 마네의 호흡이 환상적이었다. 연장 전반 6분 피르미누가 페널티박스 왼쪽을 파고든 뒤 연결한 컷백을 마네가 정확하게 마무리해 리버풀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5분 뒤 타미 아브라함의 쇄도에 아드리안 골키퍼가 팔을 써 넘어뜨려 페널티킥을 내줬고 조르지 뉘에게 2-2 동점골을 허용했다. 풀타임 연장전 끝에 결국 우승컵은 승부차기로 가려지게 됐다. 리버풀은 피르미누가 첫 번째 키커로 나서 성공하면서 산뜻하게 출발했다.

주요기사


네 번째 키커까지 모두 성공하면서 4-4로 맞은 다섯 번째 키커 싸움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리버풀의 마지막 키커 살라가 성공한 반면 첼시는 아브라함이 골을 넣지 못하면서 리버풀이 2005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이자 구단 통산 4회 슈퍼컵을 차지하게 됐다.

 

-----------------------------------

리버풀 FC  첼시 꺾고 슈퍼컵 우승 , 극적인 승부차기

리버풀의 마지막 키커 살라가 성공한 반면 첼시는 아브라함이 골을 넣지 못하면서  리버풀 슈퍼컵 우승
 2005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 과거와 같은 장소 에서 '이스탄불의 기적'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