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문래근린공원 일대서 개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1.1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로 일대의 문화예술인·소공인·지역 주민들 의견 공유
출처 : 영등포,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서울시는 오는 22부터 23일까지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서 도시재생 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된 영등포 경인로 일대의 문화예술인·소공인·지역 주민들이 함께 도시재생 비전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공유하는 자리이다. 행사가 진행되는 경인로 일대에서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지역의 뿌리 산업인 기계 금속 제조업 활성화를 위한 앵커(거점) 공간 조성, 대선제분 보전형 재생 등이 추진 중이다.

행사에서는 주민들이 '내가 살고 싶은 영등포'를 주제로 자유 발언을 하는 공개 반상회, 도시재생 강연, 기계금속 기술 체험 전시, 거리 공연 등이 진행될 전망이다. 또한 체험 전시 공간도 마련되어 있는데, 지역 기계금속 소공인들이 만든 금속 부품으로 타임캡슐 캔 만들기, 너트 쌓기, 금속 팽이 돌리기 등을 즐길 수 있다.

-----

도시재생 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문래근린공원 일대서 개최

경인로 일대의 문화예술인·소공인·지역 주민들 의견 공유


관련기사


 
MHN 포토
김은지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