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자대학교, 한 학기 전체 온라인강의 결정...서울권 대학 중 최초
  • 유인교 기자
  • 승인 2020.04.0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대학들 5월까지 온라인 강의 수업 연장
중앙대는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채점방식 변경
출처: 이화여대 홈페이지 캡쳐

[문화뉴스 MHN 유인교 기자] 이화여자대학교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의 여파로 올해 1학기 전면 온라인 강의를 실시한다. 서울권 대학 중에서는 최초이다.

이화여대는 1일 2020학년도 1학기 학사 운영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1학기 전체를 비대면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다만 실험과 대면 수업이 필요한 공대나 자연대 일부 과목에 대해서는 다음달 4일부터 개강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비서울권에 위치한 대학 중에서는 UNIST가 지난달 19일 대학 중 처음으로 1학기 온라인 강의 전면 실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KAIST와 성균관대학교는 확산세가 잠잠해질 때까지 무기한 원격 강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그 외의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온라인 강의 기간을 지속해서 연장하고 있다. 중앙대는 4월 11일까지 예정됐던 온라인 수업 기간을 다음 달 9일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도 5월 중순까지 온라인 강의 기간을 늘리기로 했다. 서울대·서강대·경희대·서울시립대 등 서울 주요 대학들은 오프라인 개강 시점을 4월 중으로 미룬 상태다.

 

-----
이화여자대학교, 한 학기 전체 온라인강의 결정... 서울권 대학 중 최초

대부분 대학들 5월까지 온라인 강의 수업 연장
중앙대는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채점방식 변경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