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집콕하며 온라인으로 즐기는 '미술관소장품강좌' 공개
  • 우지혜
  • 승인 2020.04.0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관소장품강좌' 10분 영상으로 만나는 한국미술 명작
박생광 '전봉준', 구본웅 '친구의 초상', 박래현 '노점', 백남준 '다다익선' 등 관람객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 소장품 12점 소개
8일부터 매월 1~2회 오후 4시 페이스북 중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문화뉴스 MHN 우지혜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이 미술관 대표 소장품 12점을 온라인으로 소개하는 '미술관소장품강좌' 영상을 8일부터 12월 초까지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미술관소장품강좌’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한국 근·현대미술 명작을 집에서도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10분 이내 짧은 영상을 통해 한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관람객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12점의 대표 소장품을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직접 설명한다.

소장품 12점은 2019년 12월부터 관람객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2,000여 명의 응답을 바탕으로 선정되었다. 박생광 ‘전봉준’(1985), 채용신 ‘고종황제어진’(1920), 구본웅 ‘친구의 초상’(1935), 김환기 ‘론도’(1938), 이쾌대 ‘여인 초상’(1940년대), 박래현 ‘노점’(1956), 권진규 ‘지원의 얼굴’(1967), 백남준 ‘다다익선’(1987) 등 매월 1~2점 씩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10분 영상으로 만나는 ‘미술관소장품강좌’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온라인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전 세계 관람객들과 만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코로나19로 미술관 방문이 어렵지만 집에서 편하게 미술관 대표 소장품을 감상하며 현대미술과 친숙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첫 번째 영상은 국립현대미술관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의 전통 오방색과 현대 한국화를 접목한 박생광의 역작 ‘전봉준’(1985)을 소개한다. 중계 종료 후에는 페이스북에서 다시보기가 가능하며 해외 관람객들을 위해 영문 자막을 추가하여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첫 강좌는 8일 오후 4시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

국립현대미술관, 집콕하며 온라인으로 즐기는 '미술관소장품강좌' 공개 

'미술관소장품강좌' 10분 영상으로 만나는 한국미술 명작
박생광 '전봉준', 구본웅 '친구의 초상', 박래현 '노점', 백남준 '다다익선' 등 관람객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 소장품 12점 소개
8일부터 매월 1~2회 오후 4시 페이스북 중계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