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박수근의 대표작품 '나무와 두 여인' 강원도 양구, 박수근과 미술관에 들다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3.2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박완서의 '나목'에 등장하는 박수근의 작품
한국의 대표적인 화가 박수근과 소설가 박완서의 조우
출처: 박수근미술관
출처: 박수근미술관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인간의 선함과 진실함을 그린 화가 박수근(1914~1965)의 대표작품 '나무와 두 여인'이 그의 생가 터에 건립된 강원도 양구 박수근미술관에 소장되었다. 

박수근 작품의 시리즈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나목 시리즈는 잎과 열매가 없는 나무가 중앙에 당당히 버티고 서있고 양쪽으로 짐이나 아이를 업고 가는 여인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당시 서민들의 삶의 모습을 연민의 시선을 담아 그린 이 작품과 유사한 작품은 현재 6점이 잔존한다. 

박수근과 박완서(1931~2011)는 1952년 당시 동화백화점(현재 신세계백화점)내에 있던 미8군 기념품판매점 내 초상화부에서 함께 일한바 있다. 그 시대, 그 시절을 회상하며 박수근을 주인공으로 다룬 박완서의 소설 '나목'은 일반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나목'에 등장하는 <나무와 두여인> 작품에 대해 박완서와 유홍준(전 박수근미술관 명예관장)도 언급했듯이 박수근의 나목은 시든 고목이 아니라 새 봄을 준비하는 겨울나무다.

이번에 박수근미술관에서 소장하게 된 나무와 두여인 작품은 박수근이 직접 스크랩한 사진첩(박성남 소장)에 흑백사진으로 남겨져 있다. 이는 박수근 작품의 진위감정에 가장 중요한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이 작품은 국내 주요언론과 비평가들을 통해 여러번 언급된 작품으로 박수근의 모든 작품을 대표하는 사례로 대중들에게 인지되고 있다. 오광수(전 국립현대미술관장)는 그의 글에서 박수근 예술의 가장 전형을 보여주는 나무와 여인 작품은 잎 하나 없는 앙상한 나뭇가지가 상징하는 가난한 시대의 돌아가는 사람과 기다리는 사람이 표징하는 삶의 염원이 팽팽하게 아로새겨지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1978년 이후 단 한번도 미술시장에 나오지 않았던 이 작품은 한 개인이 42년간 소장하고 있다가 박수근이 잠들어있는 강원도 양구 박수근미술관에서 소장할 수 있도록 기꺼이 기회를 주었다. 일반적으로 박수근의 작품은 미술품 경매절차에 의해 구입하고 있지만, 이번 소장품 수집의 경우, 소장가가 의뢰한 갤러리를 통해 칠억팔천칠백오십만원(787,500,000원)에 구입하였다. 이는 한국화랑협회 감정위원회와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에서 두 번의 진위감정평가와 시세감정평가를 받고 결정된 가격이다.

이번에 소장한 나무와 두여인 작품은 5월 6일 오픈하는 박수근미술관 특별전 '나목; 박수근과 박완서'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박수근과 박완서 예술의 재조명을 통해 사후에 그들이 다시 강원도 양구 박수근미술관에서 조우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

화가 박수근의 대표작품 '나무와 두 여인' 강원도 양구, 박수근과 미술관에 들다

소설가 박완서의 '나목'에 등장하는 박수근의 작품
한국의 대표적인 화가 박수근과 소설가 박완서의 조우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