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 첫 출근 시작, 촬영 현장은 어디?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4.2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지난 27일 첫방송 시청률 13.2%, 전 채널 동시간대 1위
2회 앞두고 첫 출근 포스 공개... 위장 잠입 본격 시작
사진 = SBS 제공
사진 = SBS 제공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굿캐스팅’ 마이너 3인방 최강희-유인영-김지영과 이상엽의 동상이몽 ‘첫 출근 포스’가 공개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이 수도권 기준 13.2%를 달성,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거머쥐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합지졸 마이너 팀으로 뭉친 국정원 요원 백찬미(최강희)-임예은(유인영)-황미순(김지영)이 동료 요원들의 목숨을 잃게 한 국제 산업 스파이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잠입 작전에 투입되는 내용이 펼쳐져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오늘 28일 방송될 ‘굿캐스팅’ 2회분에서는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 작전 수행지인 일광하이텍 잠입에 성공, 임무완수를 위해 출근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다. 극중 백찬미-임예은-황미순이 각각 백장미-임정은-기미선이라는 작전상 가명을 달고 신입사원으로 첫 출근에 나선 장면. 백찬미는 감각적인 올 화이트 슈트를 입고 기대에 가득 찬 표정으로 도도한 발걸음으로 등장하는 반면, 임예은은 누군가의 눈치를 살피는 듯 잔뜩 위축된 표정으로 두리번거리는 상반된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황미순은 백찬미-임예은처럼 회사원이 아닌, 사내 미화원으로 분해 있어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는 터. 더욱이 세 사람의 밀착 마크 대상인 윤석호(이상엽)는 여러 명의 수행원을 대동한 채 카리스마 넘치는 자태로 로비를 위풍당당하게 걷고 있다. ‘척 하면 착’인 국정원 베테랑 요원들이 같은 회사로 첫 출근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윤석호가 어떻게 작전 타깃이 된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최강희-이상엽-유인영-김지영의 첫 출근 장면은 지난해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SBS 프리즘타워에서 촬영됐다. 촬영장에 일찍부터 등장한 네 사람은 촬영 분량을 꼼꼼히 체크하고 동선을 숙지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며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이어 각자의 배역에 완벽히 동화된 모습으로 열연을 펼친 네 사람은 각자의 촬영분이 마무리된 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서로의 등장 장면을 지켜보며 환호하고 응원하는 모습으로 끈끈한 팀워크를 증명했다.

제작진은 “스피디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에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지면서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 기쁘다”고 말하며 “먹고 살기 위해 ‘절대 퇴사 불가’를 인생 기치로 내건 세 여자의 위장 잠입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될 2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2회는 28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

‘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 첫 출근 시작, 촬영 현장은 어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지난 27일 첫방송 시청률 13.2%, 전 채널 동시간대 1위
2회 앞두고 첫 출근 포스 공개... 위장 잠입 본격 시작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