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을 기다리는' 유럽 LEC와 미국 LCS의 향후 개막일정은?
  • 이솔 기자
  • 승인 2020.06.0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LEC와 미국 LCS 모두 12일 개막, 정규시즌 이후 플레이오프는 오는 9월 6일에 마무리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우리의 새벽과 아침을 책임지던 유럽의 'LEC'와 미국의 LCS가 개막 준비를 앞두고 있다.

비교적 가까운 지역이던 LEC와 LCS는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 LEC는 독창적인 챔피언들이 자주 사용되는 창의력과 더불어 프나틱과 G2의 독주 체제라는 특징이 있다. 반면 LCS는 성적과는 상관없이 팬심이 강한 여러 팀들의 응원전이 돋보인다. 

이처럼 독특한 색을 가진 리그오브레전드 4대 리그 (중국 LPL, 유럽 LEC, 한국 LCK, 미국 LCS)중 서구권인 두 리그의 개막 일정은 어떻게 될까?

 

먼저 유럽의 LEC는 오는 6월 12일에 여름 시즌으로 돌아온다. LEC는 이번 여름 시즌에서도 봄 시즌처럼 10개 팀이 참가한다. 시즌 종

출처 : LEC 공식 트위터

료일은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

지난 봄 시즌의 정규시즌에서는 G2가 15승 3패로 1등을 달렸고, 플레이오프에서는 다소 부침을 겪었지만 결국 결승전에서 프나틱(13승 5패)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플레이오프에서 G2에 일격을 가한 매드 라이온스(MAD)가 는에 띈다. 물론 G2의 실수도 있었지만, 매드 라이언즈는 플레이오프 승자조에서 G2를 2:3으로 꺾은 바 있다. G2와 다시 만난 2차전에서도 분전했으나 3:1로 패배했다. 하지만 프나틱이 3:0으로 셧아웃을 당한 가운데 LEC내에서는 G2를 꺾을 가능성이 보이는 유일한 대항마로 꼽히고 있다.

LEC는 6월 12일부터 시작되며 종료일은 미정이다. 플레이오프의 시작일 또한 정해지지 않았으나, 종료일은 9월 6일로 표기되어 있다. 표기상 '오프라인'대회로 표시되어 있지만 유럽 내 코로나 확산세가 여전히 심각한 단계로, 이번 여름 리그도 온라인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오는 5일의 첫 경기는 우리나라 시간을 기준으로 1시 MAD vs G2, 2시 바이탈리티(VIT) vs 샬케04(S04) 3시 오리진 vs SK게이밍, 4시 로그 vs 엑셀, 5시 프나틱 vs 미스핏츠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출처 : LCS 공식 트위터
출처 : LCS 공식 트위터

한편 LCS도 오는 12일 개막한다. LCS는 이번 여름 시즌에서도 봄 시즌처럼 10개 팀이 참가한다. 시즌 종료일은 오는 8월 9일로 발표되었다.

정규시즌에서 1위이던 클라우드 나인(C9, 17승 1패)가 결승전에서 플라이퀘스트(FLY, 10승 8페)와 결승에서 격돌했으며,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던 것과 다르게 3-0의 스코어로 일방적으로 승리했다. 참고로 2위에서 4위가 모두 10승 8패를 기록했으나 세트 승 수 차이로 등수가 결정되었다.

한 때 세계를 주름잡던 CLG는 창단 처음으로 리그 내 최하위인 10위를 기록했다. CLG는 시즌 1부터 세계를 호령하던 팀으로, 현재 북미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더블리프트'를 포함해 빅팻지지, 핫샷지지, 챠우스터, 세인트비셔스 등의 스쿼드로 국내 첫 대회인 2012 롤 인비테이셔널에 참전해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당시 1위는 MIG로 아주부를 거쳐 현재는 해체된 'CJ 엔투스'까지 긴 역사를 자랑한 팀이다.

미국의 LCS는 오는 6월 12일부터 8월 9일까지 진행된다. LCS 역시 '온라인과 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기재되어있으며 현실적으로는 온라인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플레이오프 일자는 정규시즌 종료인 8월 13일부터 9월 6일까지 진행된다.

오는 12일의 첫 경기는 국내시간 기준 10시 100씨브즈(100) vs 이블 지니어스(EG), 11시 FLY vs C9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

'롤드컵을 기다리는' 유럽 LEC와 미국 LCS의 향후 개막일정은?

유럽 LEC와 미국 LCS 모두 12일 개막, 정규시즌 이후 플레이오프는 오는 9월 6일에 마무리







 
MHN 포토
이솔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