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올해 국내 여행 희망 횟수 '6회→1.8회'로 감소
  • 송진영 기자
  • 승인 2020.06.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실태조사, 코로나19 이후 국내 여행 희망 횟수 70% 감소
그 중에서도 15세 미만 자녀 동반의 경우 가장 큰 폭으로 감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여행 방식의 변화가 전망
제주도 단산/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도 단산/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문화뉴스 MHN 송진영 기자] 코로나 19 사태 이후 당초 1인당 6회 수준이었던 올해 국내 여행 계획이 2회 미만으로 급감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관광공사가 국민 1만9천52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7~17일 실시해 10일에 발표된 ‘코로나19 국민 국내 여행 영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19 사태 이전에 계획했던 국내 여행 횟수는 평균 6.0회였으나, 이후에는 1.8회로 70%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뿐만 아니라 실제로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2월23일~5월5일)에는 응답자의 84.9%가 계획했던 국내 여행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15세 미만의 자녀를 동반한 경우 국내 여행 계획이 6.5회에서 1.9회로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여행 취소 비율도 87.5%로 가장 높아 코로나19 사태에 가장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6일부터 시행한 생활 속 거리 두기 기간 동안 여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응답이 69.9%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국내 여행을 재개하고 싶은 시기로는 '9월 이후'를 선택한 응답자가 33.9%로 가장 많았고, 보다 이른 시기인 '6월 중후반'과 '7월'이라는 응답도 각 12.7%, 13.6%를 차지했다.

국내 여행 재개 시 첫 희망 방문지로는 제주도(43.3%)가 가장 많이 꼽혔고, 강원도(23.4%), 경상도(14.0%), 부산(10.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광역시·도가 아닌 단일 지역 중에서는 여수(4.7%)와 강릉(4.5%), 경주(4.4%) 등이 선택됐다.

아울러 응답자의 82.5%는 코로나19 발생을 기점으로 사람이 몰리는 곳 대신 숨겨진 장소를 찾거나 여행 자체를 줄이는 등 여행 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

코로나 19로 올해 국내 여행 희망 횟수 ‘6회 ->1.8회’로 감소

코로나19 이후 국내 여행 희망 횟수 70% 감소

그 중에서도 15세 미만 자녀 동반의 경우 가장 큰 폭으로 감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여행 방식의 변화가 전망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