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코로나 19로 관객 제한
  • 송진영 기자
  • 승인 2020.07.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7일~9일 간 강릉시 정동초등학교에서 개최
450석 중 400석은 예스24 인터넷 예매, 50석은 강릉 주민 한정
장·단편 독립영화 24편이 상영 예정
'제 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사진제공=정동진독립영화제
'제 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사진제공=정동진독립영화제

[문화뉴스 MHN 송진영 기자] 국내 최초 야외 상영 영화제로 알려진 정동진독립영화제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축소 개최된다.

8월 7일~9일 간 강릉시 정동초등학교에서 개최하는 '제 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올해만 유료 영화제로 운영된다.

또한 최근 2~3년 간 한 회차 최대 관객 1천500만명를 동원한 규모의 30%에 해당하는 450명으로 입장객을 제한한다.

이중 400석은 예스24 공연을 통한 인터넷 예매로, 50석은 강릉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에서 오프라인 예매로 오는 24일부터 판매한다. 영화제 기간 현장에서는 입장권을 구매할 수 없다.

입장권은 '노쇼'를 방지하기 위해 만 7세 이상의 모든 관객들에게 동일하게 1만원으로 책정하고 예매 입장 관객에 한해서는 입장비에 상응하는 정도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안전한 영화제를 진행하기 위해 자가 문진표 작성, 열감지 카메라를 통한 체온 측정, QR체크인, 대인 소독기 통과 등 방역 시스템을 구축했다. 영화제 기간 모든 관객과 스태프들은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개막식은 오는 8월 7일 오후 7시 30분, 배우 이상희와 우지현의 사회로 열리며 '이희문x프렐류드'가 개막 축하 공연을 펼친다. 

영화제는 장·단편 독립영화 24편이 상영된다.

정동진독립영화제 관계자는 "코로나19 추이를 살펴보며 고심한 끝에 영화제를 예년과 같이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하고 입장 가능한 관객 수를 제한한 형태로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강릉시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코로나 19로 관객 제한

8월 7일~9일 간 강릉시 정동초등학교에서 개최
450석 중 400석은 예스24 인터넷 예매, 50석은 강릉 주민 한정
장·단편 독립영화 24편이 상영 예정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