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생 전 수원 삼성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으로 복귀
  • 최도식 기자
  • 승인 2020.08.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유나이티드 이천수 전력강화실장, 유상철 명예감독과 인연
수원 삼성에서 물러난지 불과 3주 만에 K리그1 복귀
오는 9일 성남FC와 홈에서 승부
이임생 전 수원삼성 감독 / 제공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최도식 기자] 프로축구 K리그1의 인천 유나이티드가 이임생 전 수원 삼성 감독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인천 구단은 5일 이임생 감독과 협상을 마무리하고 오후 열린 이사회에서 새 감독 선임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감독 선임에 대한 구단의 공식 발표는 오는 6일에 있을 예정이다.

인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선임 발표를 할 예정이었으나 계약 세부 내용을 조율하는 작업이 다소 늦어져 발표가 하루 미뤄졌다"고 전했다.

인천은 현재 승리 없이 5무 9패로 리그 최하위에 자리해있으며 11위인 FC서울과의 격차는 승점 8점까지 벌어졌다. 지난 6월 팀 최다 7연패 책임을 지고 임완섭 감독이 물러난 뒤 인천은 임중용 수석코치의 대행 체제로 운영돼왔다.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에서 상주 상무,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 등 상위권 팀들과 잇따라 무승부를 거두자 구단은 충분히 시간을 들여 이달 말께 새 사령탑을 선임하려고 했다.

그러나 시즌 첫 승을 거둘 절호의 기회로 여겨진 지난 주말 광주FC전에서 1-3 역전패를 당하자 구단은 새 사령탑을 곧바로 선임하는 방향으로 황급히 방향을 틀었다.

마침 인천 출신으로 수원 사령탑에서 물러난 이임생 감독이 인천을 강등 위기에서 구해낼 새 사령탑으로 낙점받았다. 이임생 감독은 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과 부평동중, 부평고 동문이다. 췌장암 판정을 받아 올 시즌을 앞두고 지휘봉을 내려놓은 유상철 명예감독과는 동갑내기로 서로 막역한 사이다.

이임생 감독은 2014년 인천과 감독 계약 직전까지 갔으나 김봉길 당시 전 감독의 경질 과정에 대한 잡음이 나오면서 감독직을 고사한 적이 있다.

이임생 감독은 이로써 수원에서 물러난 지 불과 3주 만에 K리그1 무대에 복귀하게 됐다.

한편 인천은 오는 9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성남FC를 상대로 시즌 첫 승리에 도전한다.

----

이임생 전 수원 삼성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으로 복귀

인천유나이티드 이천수 전력강화실장, 유상철 명예감독과 인연
수원 삼성에서 물러난지 불과 3주 만에 K리그1 복귀
오는 9일 성남FC와 홈에서 승부





관련기사


 
MHN 포토
최도식 기자 | ongilygo@snu.ac.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