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서울 근현대 변천사를 사진으로 살펴보는 '서울에서 살으렵니다' 홍콩 순회전 개최
  • 임건탁 기자
  • 승인 2021.01.0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성장이란 공통점 지닌 도시 홍콩에서 서울의 근현대 변천사 소개
작가 12인의 시선에 따라 시대 속 변화한 서울과 시민들의 삶 담아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2021년에도 해외에 한국 전시, 공연 소개 이어가
홍콩 대표 복합문화공간 PMQ와 공동주관을 통한 시너지 강화
코로나19로 인한 교류의 어려움, 온라인 전시관 구축 등 비대면 프로그램 집중 지원 통해 돌파구 마련
다양한 비대면 연계행사로 홍콩 시민들과의 접점 확장
사진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사진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MHN 문화뉴스 임건탁 기자]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 이하 진흥원)이 주최하고 주홍콩한국문화원, 한미사진미술관, PMQ가 공동주관하는 '서울에서 살으렵니다 Mega Seoul 4 Decades (心繫首爾)'전시회가 오는 1월 8일(금)부터 주홍콩한국문화원과 PMQ에서 개최된다.

'서울에서 살으렵니다'는 격동과 파란의 역사를 거쳐 전 세계 주요 메트로폴리탄 중 하나로 성장한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근현대 변천사를 사진작가 12인의 다양한 시선을 통해 소개한다. 특히 체제변화, 고도 경제성장 등 굴곡진 역사를 지닌 도시 홍콩에서 본 전시가 주홍콩한국문화원 개원 3주년 기념전으로 기획되어 지역적 특정성의 의미도 가진다. 

주홍콩한국문화원과 PMQ에 전시되는 이번 전시는 196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까지 전통과 현대의 충돌, 건설 현장 등 다양한 서울의 단면들을 사진작가 12인의 시선에 담아 소개한다. 전시는 지난 2012년 한미사진미술관이 기획하였으며, 홍콩시민들은 서울 곳곳의 풍경들을 담은 순회전 작품들을 통해 시대에 따라 변화한 도시의 모습, 삶의 희망, 그리고 그 속에 반영된 문화지형을 읽어본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Traveling Korean Arts)’는 재외 한국문화원과 협력하여 한국의 수준 높은 전시와 공연 프로그램의 해외 순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외 주요 예술기관을 연결해 문화교류의 기반을 만드는 본 사업은 지난해 총 10개 국가에서 8개의 공연과 전시를 소개하며 세계인들과의 교류 플랫폼을 구축하였다. 

한미사진미술관의 기획전 '서울에서 살으렵니다'는 지난 2018년 주필리핀한국문화원, 2019년 주베트남한국문화원을 순회한 바 있다. 2021년에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미술시장을 이끄는 홍콩에서 한국문화원 개원 3주년 기념전으로 또 한 번 순회, 한국 미술계 주요 사진작가들 소개에 의미를 둔다. 

진흥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전시 및 연계행사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에서 비대면 사업을 신설,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3D VR/AR 기술 기반의 온라인 전시관을 구축하고, 작품별 상세 설명, 작가 정보, 오디오 가이드 등의 기능을 통해 전시장 방문이 어려운 홍콩 시민들에게 현장 관람과 유사한 전시 경험 및 작품 이해를 도모한다. 

김용락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장은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교류의 어려움을 경험하고 있지만, 본 전시를 통해 홍콩 시민들에게 예술의 본질인 즐거움과 감동을 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시 개막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온라인 전시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진행해 홍콩 시민들을 찾아간다. 진흥원이 지원한 프로그램들은 한미사진미술관 교육팀이 기획하고 홍콩문화원이 현지에서 운영을 맡는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