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수의 칼치오톡#5] '차이나 머니' 밀란 명가 재건에 구슬땀
  • 박문수
  • 승인 2017.07.06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대 중반까지 이탈리아 세리에A는 유럽 축구의 '엘도라도(황금의 땅)'로 불렸다. 유럽 프로 축구 리그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스타 플레이어들을 대거 배출했고, 유럽 축구의 중심으로 거듭나며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각국을 대표하는 슈퍼스타들이 모인 탓에 세계 최고의 수준을 자랑했던 세리에A. 그러나 2000년대 중반부터 구단들의 재정 상태 악화와 이탈리아 내부 사정과 겹치면서 3대 리그에서 밀려나 어느덧 4대 리그로 전락했다.

그럼에도 이탈리아 세리에A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인터 밀란과 AC 밀란의 부진 그리고 유벤투스의 독주 체제는 아쉽지만 로마와 나폴리 그리고 라치오와 피오렌티나에 '돌풍의 주역' 아탈란타까지. 볼거리는 여전하다. '명가' 인테르는 중국 자본을 무기로 다시 한번 비상을 그리고 밀란 역시 새로운 주인과 함께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매월 5일. <이탈리아 칼치오 톡>을 통해 다시 한번 부활의 날갯짓을 펼치고 있는 이탈리아 축구를 재조명하겠다.

 

▲ 밀란 이적 시장 현황 ⓒ 그래픽=문화뉴스 박문수

[문화뉴스 MHN 박문수 기자] 차이나 파워의 힘은 막강했다. 좀처럼 기를 펴지 못했던 이탈리아의 명가 AC 밀란이 오랜만에 이적 시장 중심 축 중 하나로 우뚝 섰다.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한 밀란은 다음 시즌 세리에A 우승 경쟁에 나서겠다는 각오다. 게다가 밀란의 이적시장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우여곡절이었다. 1986년 이탈리아 미디어 재벌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구단주 부임 후 밀란은 명실상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큰 손'으로 우뚝 섰다. 그러나 최근 행보는 말이 아니다. 베를루스코니 구단주가 이전처럼 팀에 애정을 쏟지 못한 상황에서 주축 선수들의 이탈이 발생했다. 여기에 구단의 부채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긴축 재정에 나섰고, 과거 슈퍼스타들을 영입했던 클럽에서 이제는 슈퍼스타를 내주는 클럽 신세로 전락했다.

그리고 이번 여름 밀란은 다시 한 번 비상을 노리고 있다. 중국 투자 그룹이 베를루스코니로부터 밀란 지분을 매입했고, 그 결과 밀란은 라이벌 인터 밀란과 마찬가지로 차이나 머니를 품게 됐다. 여유가 생긴 밀란은 명가 재건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좀처럼 소극적이었던 이적시장에서도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덕분에 수준급 선수들이 새롭게 합류하며 전력 보강에 한창이다.

눈에 띄는 영입은 비야레알의 아르헨티나 간판 수비수 무사치오다. 이외에도 스위스 대표팀에서 활약 중인 볼프스부르크의 측면 수비수 리카르도 로드리게스를 영입했다. 가장 고무적인 성과는 포르투의 차세대 호날두 안드레 실바다. 아탈란타 돌풍의 주역으로 꼽히는 안드레아 콘티 그리고 프랑크 케시에의 영입 역시 주목할 성과다. 콘티의 경우 사실상 오피셜만 남은 상태고, 케시에는 이미 선임대 후이적 조건으로 밀란행을 확정지었다. 백업으로는 파비오 보리니를 영입했다. 

순식간에 밀란은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할 수 있는 5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뿐만 아니라 팀 전력에 보탬이 되지 않는 전력 외 자원들과도 대규모 결별을 준비 중이다. 최악의 10번으로 불리는 혼다 케이스케는 7월 1일을 기준으로 밀란과의 계약 기간이 만료됐고, 카를로스 바카와의 작별도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밀란은 니콜라 칼리니치를 비롯한 수준급 선수 영입에도 여전히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메스 로드리게스와 피에르 오바메앙 역시 밀란 영입 레이더망에 포착된 상황. 레버쿠젠에서 활약했던 터키의 슈퍼스타 찰하노글루 역시 밀란 이적을 확정지었다. 

물론 아직 밀란의 세리에A 우승을 논하기에는 매우 이르다. 밀란이 수준급 선수들을 데려왔더라도 유벤투스라는 거대한 벽을 넘기란 불가능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밀란의 현실적인 목표는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이다. 별들의 전쟁에 나섬으로써 다음 시즌에도 다시 한 번 수준급 선수들을 데려오겠다는 각오다.

이외에도 돈나룸마와의 재계약 협상 역시 걸림돌이다. 돈나룸마는 밀란 유소년팀을 거쳐 프로 데뷔했고, 어린 나이에도 수준급 선방 능력을 보여주며 이탈리아와 밀란의 미래로 불렸지만 재계약 과정에서 잡음을 일으키고 있다. 밀란으로서는 속히 돈나룸마와의 재계약 협상을 매듭지어 새로운 수문장을 구하거나 혹은 돈나룸마 체제를 이어가야 할 것이다.

갈 길은 멀지만 밀란의 부활 가능성은 반가운 소식이다.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A는 유벤투스 한 팀에만 집중됐고, 덕분에 유벤투스는 리그 6연패라는 전대미문의 기록을 달성했다. 유벤투스의 전력 자체가 강했지만, 라이벌로 불리는 밀란과 인테르의 부진이야말로 유벤투스의 리그 연패 행진에 원동력이 됐다. 경쟁자가 없기 때문.

부활을 꿈꾸는 밀란의 비상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다. 과연 밀란이 착실한 보강을 통해 과거의 영광은 재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밀란 다음 시즌 예상 명단[현재 선수 위주] ⓒ 그래픽=문화뉴스 박문수

pmsuzuki@mhns.co.kr




 
MHN 포토
박문수 | pmsuzuk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