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7R] '손흥민 도움' 토트넘, 맨시티에 2-0 완승하며 4연승
  • 문화뉴스 박문수
  • 승인 2016.10.03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흥민 ⓒ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문화뉴스] 손흥민이 도움을 기록한 토트넘 홋스퍼가 '대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2-0으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2일 '화이트 하트레인'에서 열린 2016-17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맨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4연승 행진을 달리며 선두 맨시티와의 승점 차를 1점으로 좁히는 데 성공했다. 반면 맨시티는 토트넘전 패배로 리그 6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맨시티전에서 손흥민은 본 포지션인 측면이 아닌 중앙으로 보직을 옮겼다. 포체티노 감독은 얀센을 대신해 절정의 득점력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을 전방에 배치했다. 손흥민은 중앙에서뿐 아니라 왼쪽 측면으로 빠지는 횡적인 움직임을 통해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고, 도움까지 기록하며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다.

전반 9분 선제 득점이 터졌다. 적극적인 압박으로 공을 따낸 토트넘은 로즈가 올려준 공이 맨시티 수비수 콜라로프의 발을 맞고 굴절되며 행운의 득점을 얻어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맨시티 선수들과 경합을 펼치며 상대 수비진을 분산 시켰고, 자책골을 얻는 데 간접적으로 도왔다.

전반 10분에는 위협적인 드리블 돌파를 통해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아쉽게 브라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기대했던 득점포 장전에는 실패했다. 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공을 잡고 전진했지만 오프 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득점포를 터뜨릴 기회를 잃었다.

그리고 전반 36분 토트넘의 추가 득점이 터졌다. 손흥민의 어시스트를 받은 알리가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과 알리의 원투 패스가 인상적이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아크 정면에서 왼발 인사이드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에도 팽팽한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후반 20분 맨시티의 미드필더 페르난지뉴의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라멜라가 키커로 나섰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브라보의 공을 맞고 나온 공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페널티박스에서 다시 한 번 슈팅을 때렸지만 아쉽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맨시티 수비진을 괴롭혔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그리고 후반 종료 직전 관중의 기립 박수 속에 얀센과 교체 아웃됐다.

맨시티 역시 아구에로와 실바를 중심으로 경기 막판까지 토트넘 골문을 두드렸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만회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2-0. 토트넘의 완승으로 끝났다.

문화뉴스 박문수 기자 pmsuzuki@mhns.co.kr




 
MHN 포토
문화뉴스 박문수 | pmsuzuk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