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가볼만한 곳] 산청 경호강 래프팅족 몰려, '무더위 피하자'
[산청 가볼만한 곳] 산청 경호강 래프팅족 몰려, '무더위 피하자'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7.2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산청군 경호강의 래프팅 최적 조건에 래프팅족이 몰려들고 있다.
출처 산청군청 홈페이지, 산청군 경호강 래프팅
출처 산청군청 홈페이지, 산청군 경호강 래프팅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더위가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인 절기상 대서(大暑)인 23일 경남 산청군 경호강에 래프팅족이 대거 몰려들고 있다.

산청 경호강은 전국에서 래프팅을 즐기기에 최적 장소로 손꼽힌다.

유속이 빠르지만 소용돌이치는 소(沼)는 드물어 안전한 래프팅을 즐기기에 최적의 조건이기 때문이다.

산청군과 경호강래프팅협회에 따르면 이곳에는 매년 여름 7만∼8만여명이 방문해 래프팅을 즐긴다.

경호강 래프팅 코스는 난이도에 따라 구분되지만, 산청읍에 위치한 래프팅 타운 승선장에서 어천교 아래까지 진행되는 8km 구간이 풀코스다.

특히 올해는 래프팅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조건을 모두 갖췄다.


관련기사

지리산을 낀 맑은 경호강엔 최근 태풍이 몰고 온 많은 비로 하천 유량이 많고 유속도 빨라 래프팅을 즐기기엔 최적 조건이다.

이 강 코스에는 5개의 급류를 만날 수 있다.

래프팅 타운을 떠나 가장 먼저 마주치는 내리 급류, 보트 전체가 물속으로 빠져드는 짜릿함은 놀이동산의 롤러코스터 그 이상이다.

경호강래프팅협회 관계자는 "래프팅은 여러 사람이 함께 고무보트를 타고 호흡을 맞추기 때문에 단체로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스포츠"라며 "구명조끼와 헬멧을 착용하고 간단한 안전수칙만 준수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
[산청 가볼만한 곳] 산청 경호강 래프팅족 몰려, '무더위 피하자'

경남 산청군 경호강의 래프팅 최적 조건에 래프팅족이 몰려들고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