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인터뷰] '마리앙투아네트' 김연지 "뮤지컬, 두려움 있어...오디션 떨어지기도"
[MHN 인터뷰] '마리앙투아네트' 김연지 "뮤지컬, 두려움 있어...오디션 떨어지기도"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10.08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서 '마그리드 아르노'역 맡은 배우 김연지
"첫 뮤지컬 데뷔, 감사하고 행복해"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마그리드 아르노 역을 맡은 배우 김연지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다.

김연지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선으로 정평이 나있는 전 씨야의 보컬리스트로, '마리 앙투아네트'를 통해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했다.

출처: EMK뮤지컬컴퍼니 ㅣ 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서 마그리드 아르노 역을 맡은 배우 김연지

Q. 첫 뮤지컬 무대에 오른 소감은?

일단 너무 감사하다. 부족한 점도 많이 있겠지만 정말 행복하게 공연을 하고 있다. 우려보다 좋은 피드백들을 많이 주셔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사실 '마그리드' 역할이 데뷔작으로 하기에는 큰 역할이고, 그만큼 임팩트가 있다보니 부담스럽기도 했다. 마리앙투아네트 왕비가 오해에 휩싸였던 사실을 어떤식으로 풀어낼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역할이어서 부담이 더 컸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연습을 했던 것 같다. 연출, 배우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아무 탈 없이 무대를 잘 올릴 수 있었다.

Q. 가수들이 뮤지컬을 많이 하지 않나. 그런 흐름을 생각한다면 생각보다 뮤지컬 데뷔가 늦은 편인 것 같다.

조금 늦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조금 더 빨리 시작했으면 좋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 아무래도 가수로 시작 했기 때문에 두려운 점도 있었다. 발성이나 소리 면에서 뮤지컬 적으로 많이 배워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다. 연기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으니 그런 부분들에 있어서 부족하지 않을까 싶었다. 노래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라고 생각을 해서, 하고 싶었지만 선뜻 다가가기까지 시간이 걸린 것 같다.

Q. 뮤지컬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나.

주요기사

관련기사

다양한 작품도 보기 시작하고, 친구들의 조언도 들었다. 주변에서 뮤지컬을 하면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얘기를 종종 해줬다. 그 말을 듣고 생각을 해보다가 회사와 얘기를 나누면서 오디션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오디션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다. 오디션에서 떨어서 가사도 틀리고,(웃음) 제대로 못 부르고 했던 두 세번의 경험을 겪었다. 마리앙투아네트 오디션도 처음에는 떨어졌는데, 다시 한번 기회가 와서 그 전보다 더 열심히 준비를 해갔다. 그렇게 두려움을 잘 극복하고 뮤지컬을 시작하게 되었다.

출처: EMK뮤지컬컴퍼니 ㅣ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서 마그리드 아르노 역을 맡은 배우 김연지

Q. 가수로서의 경력이 많다 보니 떨지 않을 것 같은데, 의외다.

오디션은 떨리더라. 나를 모르는 분들에게 나를 알리는 자리지 않나. 뮤지컬을 한번도 해보지 않은 사람이니 어떤 믿음을 드려야 될까, 그런 고민이 있었다. 오디션 장을 가니 정말 많은 사람들이 오디션을 보더라. 모두들 간절하고 모두들 원하는건데, 어떤 마음을 준비해야 할까 이런 생각도 들었다. 처음에는 오디션 전반에 대한 상황을 모르니 많이 긴장을 했던 것 같다.

Q. 꾸준히 연기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했는데, 처음에는 연기에 대한 생각이 없었다고.

조금 늦게 연기 수업을 받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수업을 시작한 건 뮤지컬에 발탁이 되고 나서다. 그만큼 집중적으로 혹독하게 했다. 힘들었지만 그 시간 동안 많은 것을 집중해서 하면서 좀 더 체계적으로 배우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그 전에는 뮤지컬 보다 노래에 더 초점을 두다보니 상대적으로 연기에 집중하지 않았는데, 뮤지컬을 시작해보니 정말 매력이 많더라. 나와도 맞는 부분이 많은 것 같아서 잘 배워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MHN 리뷰] '마리앙투아네트' 김연지 "뮤지컬, 두려움 있어...오디션 떨어지기도"

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서 '마그리드 아르노'역 맡은 배우 김연지
"첫 뮤지컬 데뷔, 감사하고 행복해"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