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vs미컬슨, 풋볼스타 낀 2대2 매치 열리나..."추진중"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3.3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타이거우즈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 타이거우즈 인스타그램 캡처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타이거우즈(45, 미국)와 필 미컬슨(50, 미국)의 세기의 대결을 다시 한번 볼 수 있을까.

미컬슨과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상금 1,2위, 현역 선수 PGA 투어 최다승 및 메이저 최다승 1,2위를 달리는 등 세기의 라이벌이다.

지난 2018년 1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에서 열렸던 1대1 매치에서는 미컬슨이 우즈를 제압하고 상금 900만 달러(약 109억원)을 독식했다.

31일(한국시간) 미국 골프채널에 따르면 미컬슨이 개인 소셜미디어에 우즈와 일대일 재대결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반면 31일(한국시간) 미국 NBC방송에 따르면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에 톰 브래디와 페이턴 매닝이 합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주장했다. 

브래디와 매닝은 NFL 최고의 쿼터백으로 미식축구 내 위상이 우즈와 매닝과 비슷하다. 두 미식축구 선수는 아마추어 수준을 넘어선 뛰어난 골프 실력으로도 유명해서, 시청률을 위한 최선의 조합이라는 의견이다.

그러나 아직 2대 2 매치는 구상단계에 있으며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현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등 모든 프로 골프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5월 중순까지 중단한 상태에서, 골프팬들과 중계 방송사에게는 단비 같은 소식이다.

 

-----

우즈vs미컬슨, 풋볼스타 낀 2대2 매치 열리나..."추진중"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