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근교 나들이] 일산 밤리단길 분위기 좋은 맛집 카페 추천
  • 박혜빈 기자
  • 승인 2020.04.0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카롱이 맛있는 플라워 디저트 카페, MAY 10
소담하게 차려진 브런치 한 상, 다이닝소이
​​​​​​​동식물 친화적인 카페, 보타니카 바이선리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일산 정발산동 밤가시마을 인근에는 각양각색의 식당과 카페들이 하나둘 자리를 잡으며 ‘밤리단길(밤가시마을과 경리단길의 합성어)’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서울에서도 일부러 이곳을 찾는 이유는 색다른 요리와 주택가의 고즈넉한 여유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은 밤리단길에서 분위기 좋은 맛집과 카페 세 곳을 소개한다.

 

▷ 마카롱이 맛있는 플라워 디저트 카페, MAY 10

메이텐 내부

마카롱이 맛있기로 유명한 일산 밤리단길 카페. 연핑크색 문을 열고 들어가면 대리석 테이블과 우드톤의 의자, 짙은 초록색 소파 등이 한데 잘 어우러져 아늑한 분위기가 난다. 

 

메이텐의 마카롱

약 10가지 종류의 마카롱이 준비되어 있다. 플라워 디저트 카페답게 마카롱 위에 앙증맞은 꽃이 달려 있다. 플라워 케이크 주문 제작도 가능하다. 

 

메이텐의 카페라떼와 아메리카노
메이텐의 카페라떼와 아메리카노

모든 메뉴는 따뜻한 색감의 우드 트레이와 레이스 위에 담겨 나온다. 디저트 퀄리티도 좋지만 음료와 플레이팅 하나까지 정성들여 준비해주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은 카페다. 

 

▷ 동식물 친화적인 카페, 보타니카 바이선리

보타니카 바이선리

작년 10월 오픈한 신상 카페다. 보태니컬 컨셉의 심플하고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건물 외관과 내부 모두 아주 연한 노랑색으로 마감했다. 

 

보타니카 바이선리의 독특한 벽

깔끔한 벽의 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 덕분에 매장 곳곳이 포토스팟이다. 특히 들어가자마자 왼쪽에 보이는 벽이 독특하다. 아티스틱한 느낌이 나고 미니 갤러리 같기도 하다. 다이어리와 핸드폰 케이스 등 식물 디자인의 굿즈들도 판매하고 있다.

 

보타니카 바이선리의 다양한 케이크

강아지 동반이 가능한 카페 답게 20명은 족히 앉을 수 있는 넉넉한 내부를 자랑한다. 통유리창에 테이블 간격도 좁지 않아 탁 트인 느낌을 든다. 케이크와 음료 종류 모두 다양해서 고르는 재미가 있다. 

 

▷ 소담하게 차려진 브런치 한 상, 다이닝소이

다이닝소이
다이닝소이

넓직한 공간을 우드톤으로 통일감을 준 가구들로 채워넣었다. 유니크하고 빈티지한 소품들을 무심한 듯 배치해 마치 편집샵이나 쇼룸에 온 듯한 기분이 든다.

 

다이닝소이
다이닝소이의 소이함바그와 소이카레

커피를 주문하면 수제 카라멜을 서비스로 준다. 간단한 식사 메뉴도 판매하는 카페 겸 밥집이다. 브런치 메뉴로는 소이 함바그와 소이 카레가 유명하다. 크레페 위에 계란 반숙, 하몽, 루꼴라, 토마토 등이 곁들여진 갈레트도 별미이다.

 

다이닝 소이 내부

1인 매장이라 주문 후 음식이 나오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 

-----

마카롱이 맛있는 플라워 디저트 카페, MAY 10
소담하게 차려진 브런치 한 상, 다이닝소이
동식물 친화적인 카페, 보타니카 바이선리
[서울 근교 나들이] 일산 밤리단길 분위기 좋은 맛집 카페 추천 

 

 





 
 

관련기사


 
MHN 포토
박혜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