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이젠 콩쿠르도 랜선으로 실력 경쟁
  • 박한나 기자
  • 승인 2020.04.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빙클라인 국제현악콩쿠르, 콩쿠르 결선 유튜브를 진행 결정
한국인 심동영 씨 등 8명, 랜선에서 국제 콩쿠르를 치룰 예정

[문화뉴스 MHN 박한나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공연 시장이 '멈춤' 상태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연주자들이 실력을 겨루는 국제 콩쿠르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진풍경이 펼쳐질 전망이다.

9일 어빙클라인 국제현악콩쿠르 측은 오는 6월 6일, 7일 열리는 콩쿠르 결선이 유튜브로 진행됨을 알렸다. 7명의 심사위원단은 유튜브를 통해 8명의 결선 참여자 연주를 듣고 우승자를 결정한다. 우승자는 대회 마지막 날인 7일 발표된다.

결선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콘서바토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함에 따라 불가피하게 '랜선 결선'이라는 대책을 찾아낸 것이다. 물론 유튜브로 콩쿠르 결선이 치러지기는 처음이다. 35주년을 맞은 올해 콩쿠르에선 한국의 바이올리니스트 심동영을 포함해 모두 8명이 결선에 올랐다.

출처 유투브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여파... 이젠 콩쿠르도 랜선으로 실력 경쟁

이는 이미 많은 음악대학에서 랜선상의 레슨을 진행하는 것과 음악가들의 랜선 공연에서 영향을 받은 모습으로 보여진다. 랜선으로도 충분히 음악을 감상하고 평가할 수 있다고 평가하는 것이다. 다만 저음악기의 경우 랜선으로 저음의 소리가 고스란히 전해질지, 로딩 현상으로 인한 통신장애의 어려움은 어떻게 개선할지가 앞으로의 2개월 동안 콩쿠르 주최 측이 고려해야할 사항이다.

코로나 19 사태가 쉽게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주요 콩쿠르도 속속 연기되고 있다.

이달 17일부터 28일까지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8회 프레데리크 쇼팽 국제 콩쿠르 예선은 오는 9월로 연기됐고, 내달 열릴 예정이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도 잠정 연기된 상태다.

올해 100주년을 맞는 잘츠부르크 페스티벌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전초전 격인 잘츠부르크 성령강림절 축제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취소됐다. 이 축제는 5월29일부터 6월1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국내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내한 공연으로 찾아온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팀은 앙상블 단원 내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한 공연 중단은 선포하였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의 수가 현저히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국내 콩쿠르도 연달은 취소와 연기 소식을 알렸다. 국내 최대의 콩쿠르인 중앙콩쿠르도 당초 예정하였던 2020중앙콩쿠르의 접수만 기존 기간에 받고 예선·본선을 6월로 미루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국내의 크고 작은 콩쿠르들이 연기 소식을 알리고 있다.

출처 중앙콩쿠르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여파... 이젠 콩쿠르도 랜선으로 실력 경쟁

-----

코로나19 여파... 이젠 콩쿠르도 랜선으로 실력 경쟁

어빙클라인 국제현악콩쿠르, 콩쿠르 결선 유튜브를 진행 결정

한국인 심동영 씨 등 8명, 랜선에서 국제 콩쿠르를 치룰 예정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