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제2의 코로나 막기 위해 철저히 대비
  • 최도식 기자
  • 승인 2020.07.1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국·아프리카·베트남에서 각각 페스트·에볼라·디프테리아 유행
현재 코로나로 방역 상태 극상, 다른 질병도 충분히 걸러질 것으로 예상
출처: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해외입국자 교통편을 안내받는 시민

[문화뉴스 MHN 최도식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 바이러스 외에도 해외에서 유행 중인 감염병에 대해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모든 입국자가 코로나19로 인해 검역을 받고 있고 감염병의 공통된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발열에 대해서도 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또 감염병으로 의심될 경우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네이멍구에서 흑사병으로 불리는 페스트가 유행하고 있다. 또 아프리카에서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여전히 기승이며, 베트남에서는 디프테리아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당국은 현재 코로나19로 검역이 최상위 단계로 이뤄지고 있어 이들 바이러스가 국내로 전파될 가능성은 작다고 예측했다.

정 본부장은 "페스트는 유행 규모가 크지 않고 효과적인 항생제를 충분히 비축하고 있으며 의심자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프테리아는 우리나라에서 1988년 이후 1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예방 접종률도 매우 높아 (국내에서) 큰 유행이 발생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디프테리아는 치명률이 높고 미접종자는 발병이 가능하기 때문에 베트남으로 떠나는 출국자에게는 예방접종을 반드시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도 이날 "현재 검역이 극대화된 상태여서 디프테리아 등이 충분하게 걸러질 것으로 본다"며 "유사 증상에 대해서는 검역단계에서 검사를 실시하는 등 국내 유입 방지 조치가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

보건당국, 제2의 코로나 막기 위해 철저히 대비

최근 중국·아프리카·베트남에서 각각 페스트·에볼라·디프테리아 유행
현재 코로나로 방역 상태 극상, 다른 질병도 충분히 걸러질 것으로 예상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