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식이법' 맞춰 스쿨존 내 과속카메라 등 설치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3.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정된 법안 따라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 추진
광주광역시 로고, 광주광역시 홈페이지 제공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광주광역시는 25일부터 시행된 ‘민식이법’에 맞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무인교통단속용장비(과속카메라) 설치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관내 157개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통행속도를 30㎞/h 이내로 하향 조정하기 위한 노면표지 등 시설 정비를 완료했다. 더불어 과속카메라 및 횡단보도 신호기 설치사업비 국비 45억원을 확보하고 추경에 시비 45억원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사업비 90억원으로는 경찰청과 자치구와 협의해 과속카메라 99대와 횡단보도 신호기 87대를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우선 설치한다. 과속카메라는 지난해까지 67대가 설치됐으며, 연말까지 총 166대가 설치된다.

또한 광주시는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위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사업비 18억원을 확보해 지난 2월 5개 자치구에 지원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도 경찰청, 자치구와 함께 초등학교, 특수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관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615곳에 대한 정밀 실태점검을 실시해 부족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다.

----
광주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단속장비 등 설치

'민식이법’ 시행 맞춰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 추진





관련기사


 
MHN 포토
이대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