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공격수 스털링 "지금 현재 유일한 질병은 인종차별'"
  • 윤승한 기자
  • 승인 2020.06.0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방송 BBC와 인터뷰 스털링 "인종차별 항의 시위는 이 순간 가장 중요한 일이다. 인종차별이 긴 세월 계속되고 있기 때문"
사진출처=BBC
사진출처=BBC

 

[문화뉴스 MHN 윤승한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공격수 라힘 스털링(25)이 "인종차별이야말로 현재 유일한 질병"이라며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인종차별 반대 운동, 흑인들의 생명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 BLM) 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스털링은 8일 영국 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는 이 순간 가장 중요한 일이다. 인종차별이 긴 세월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인종차별의 해결책을 찾고 차별을 끝내기 원한다"라면서 "이것이 모든 시위자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백 년 동안 지속한 인종차별에 사람들은 진절머리가 났고, 이제는 변화할 준비가 돼 있다"라며 "실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맨체스터 시티 공격수 라힘 스털링/사진출처=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 공격수 라힘 스털링/사진출처=연합뉴스

 

지난달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과잉 단속으로 사망하면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영국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규모 집회를 자제하라는 영국 정부의 경고에도 런던, 브리스톨, 맨체스터, 울버햄프턴 등에서 수천 명의 시민이 시위를 벌였다.

자메이카 태생으로 잉글랜드로 이주해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뛰는 스털링은 세계 최고의 측면 공격수로 평가받는다.

그는 자신이 겪은 인종차별과 흑인 선수들에 대한 영국 언론의 인식을 비판하는 발언을 자주 해왔다.

---

맨시티 공격수 스털링 "지금 현재 유일한 질병은 인종차별'"

영국 방송 BBC와 인터뷰 스털링 "인종차별 항의 시위는 이 순간 가장 중요한 일이다. 인종차별이 긴 세월 계속되고 있기 때문"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