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슈즈 신고 돌아온 발레 '심청', '춘향'...꽃신 벗고 발레 선보인다!
토슈즈 신고 돌아온 발레 '심청', '춘향'...꽃신 벗고 발레 선보인다!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8.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창작발레 '춘향'과 '심청'이 펼쳐진다.
출처: 유니버설발레단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올가을 유니버설발레단 히트작 창작발레 '심청'과 '춘향'이 돌아와 국내의 발레 팬들이 벌써부터 기대에 가득 찼다.

오는 10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춘향'(4∼6일)과 '심청'(11∼13일)을 각각 올린다고 유니버설발레단은 오늘(12일) 전했다.

'춘향'은 2007년 초연했으며, 주요 장면에 차이콥스키 '만프레드 교향곡', '템페스트', '교향곡 1번'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음악을 삽입해 강렬한 드라마를 만들어내 찬사를 받았다. 그 중에서도 춘향과 이도령의 설렘과 긴장(초야), 애틋한 슬픔(이별), 격정적 환희(해후)로 이어지는 세 가지 유형의 2인무가 압권이다. 또 신명 나는 '장원급제'와 '어사출두', 화려한 테크닉의 '기생무' 등이 하이라이트로 꼽혀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았다.

한편, '심청'은 1986년 초연되었으며, 국내 무대에는 3년 만에 다시 오른다. 프랑스, 러시아 등 전 세계 15개국을 돌며 이미 국제 무용계에서 그 가치를 인정 받은 작품이다. 지난 2001년에는 워싱턴 케네디센터, 뉴욕 링컨센터 등 전미 3대 오페라극장에 입성한 바 있다. 효(孝) 사상은 서양에서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이를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와 다채로운 한복 의상, 수준 높은 테크닉으로 풀어내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 찬사를 받았다. 폭풍우 몰아치는 인당수 선원들의 역동적인 군무, 영상으로 투사되는 바닷속 심청, 바다 요정과 왕궁 궁녀들의 우아한 군무 등이 눈과 귀를 사로잡아 작품에 완전히 몰입시킨다.


관련기사

두 작품은 한국 고전을 서양 클래식 발레에 담아낸 것으로, 기획 단계부터 세계 무대를 염두에 두고 제작되었다. '동서양 문화의 훌륭한 조화'라는 찬사를 받아 그 가치를 국내, 외에서 명성이 자자하다.

"발레단 역사이자 자랑인 '심청'과 '춘향'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 올리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가족과 연인이 펼쳐 나가는 아름다운 드라마에서 '효(孝)와 애(愛)', '인(仁)과 예(禮)'를 되새길 수 있을 것"이라고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은 말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