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건강] 햇빛과 자외선 노출, 피해야 할까? 자외선의 이점과 부작용
[MHN 건강] 햇빛과 자외선 노출, 피해야 할까? 자외선의 이점과 부작용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5.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외선 노출 피해야 하는 이유
출처: pixels
출처: pixels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5월을 시작으로 높은 기온과 함께 쨍쨍한 햇빛이 등장했다. 햇빛의 '자외선(UltraViolet)'은 체내에서 비타민D를 합성하고 살균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 많은 현대인들은 자외선 노출을 꺼려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눈과 피부에 관련한 영향 때문이다. 자외선은 전자기파를 이루는 가시광선, 자외선, 적외선, 감마선, X선, 전파 중 가장 높은 에너지를 가지고 화학작용도 가능하며, 또한 파장길이에 따라 UV-A, UV-B, UV-C 세 종류로 나뉘는데 UV-C는 오존층에 의해 차단되고 UV-A, UV-B이 우리 몸의 눈과 피부에 닿을 시 해당 기관은 이를 흡수한다.

출처: pixels
출처: pixels

UV-A의 파장길이는 400 nm~315 nm로 햇빛에 포함되어 있고 오존층을 통과하는 자외선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날씨와 계절에 상관없이 존재하고 유리에도 차단되지 않는다. 피부를 검게 태우는 자외선이 이것이며 피부 노화, 피부 건조, 주름 등도 일으킨다.

UV-B의 파장길이는 315 nm~280 nm로 UV-A보다 조금 짧고 유리 등 실내를 통과하지 못해서 비교적 덜 흡수된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햇빛에 포함되어 있고 여름에 크게 증가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피부를 붉게 태우는 자외선이 이것이며 피부 화상, 피부염, 피부암, 홍반, 물집, 기미, 주근깨 등을 일으킨다.



또한 두 파장 모두 눈과 면역체계에 손상을 일으키며 경과 시 백내장, 황반변성, 실명 등에 이를 수 있다.

출처: pixels
출처: pixels

앞서 언급한 것처럼 자외선이 체내 비타민D 합성과 살균작용 기능을 하기도 하지만, 이는 영양분 섭취로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이유로 자외선을 쬐는 것은 좋은 행동이 아니다.

비타민D는 달걀노른자, 등푸른 생선, 동물의 간, 버섯 등에 함유되어 있고 조리과정 중에도 쉽게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위 음식들 또는 첨가된 음식들을 섭취하여 결핍을 예방할 수 있으며 병원에서 비타민D 혈액검사 이후 주사나 약을 처방받는 방법도 있다.

이에 자외선 노출이 불가피한 환경에서는 자외선 차단제, 선글라스, 고글 등을 이용해 자외선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좋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