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 라이머, 김나영X양다일 '음원 사재기 논란' 에 강력대응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2.0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다일 김나영, 양다일 노래, 가수 김나영, 김나영 양다일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 김나영 양다일 음원 사재기 논란, 음원 사재기
출처: 양다일 인스타그램
출처: 양다일 인스타그램, 양다일 김나영, 양다일 노래, 가수 김나영, 김나영 양다일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최근 가요계의 가장 큰 이슈인 '음원 사재기' 논란이 이번엔 김나영과 양다일에게 번졌다.

가수 김나영과 양다일은 지난 1일 오후, 듀엣 싱글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하며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은 이별한 연인들이 지켜야할 당부를 담은 발라드 장르의 곡으로, 발매와 동시에 멜론차트를 기준으로 16위에 안착하며 새로운 흥행 주자로 떠오르는 듯 했다.

그러나, 1시간을 단위로 꾸준히 순위가 올라가더니, 급기야 2일 오전 0시, 엘사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겨울왕국2'의 OST는 물론 기존 1위 곡인 아이유의 'Blueming'과 까지 제치고 1위에 올라서게 되면서 네티즌들로부터 '음원 사재기'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김나영과 양다일이 가지고 있는 가창력은 실로 대단하긴 하지만, 별다른 홍보활동 없이 1위에 오른 사실 자체는 네티즌들로 하여금 '음원 사재기'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또한, 아이유와 같이 대중적 인지도가 높지 않은 가수가 휴일에 발표한 곡이 짧은 시간 내에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는 점도 '음원 사재기' 주장에 힘을 실고 있는 상황이다.

 

출처: 라이머 인스타그램
출처: 라이머 인스타그램, 김나영 양다일 음원 사재기 논란, 음원 사재기

이러한 '음원 사재기' 주장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점차 퍼저나가게 되자, 양다일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해명글과 함께 실시간 차트 순위를 캡처하여 업로드했다. 

라이머는 2일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라고 설명하며,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텝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에는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경고했다.

-----

양다일 김나영, 양다일 노래, 가수 김나영, 김나영 양다일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 김나영 양다일 음원 사재기 논란, 음원 사재기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