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코디] '코트 vs 패딩' 겨울 아우터 뭘 입을까?
  • 권혁재
  • 승인 2020.11.1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혹독한 추위 속에도 스타일리시함을 잃지 않는 코트와 패딩 스타일링 뭘 입을까?.

겨울만 되면 지독한 아우터 고민에 빠진다. 코트를 입자니 너무 추울 것 같고, 패딩을 입자니 멋이 안 나는 것 같고.

​이번 시즌, 코트와 패딩 모두 아쉽지 않도록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사진=볼캡-피즈 / 숄더 백–랑카스터 / 베이지 코트–빈스 / 이어링–아가타 / 부츠–레페토

올겨울 데일리로 입을 새로운 코트를 쇼핑할 예정이라면 블랙이나 네이비처럼 무채식보다는 카멜 컬러를 추천한다.

​화이트, 베이지, 브라운 등 뉴트럴 컬러에 매치하면 청순하고 우아하고 블랙 컬러에 매치하면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완성한다.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길이에 날렵한 실루엣이라 드레시한 룩에만 어울릴 것 같지만, 매치하는 액세서리에 따라 캐주얼한 룩에도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다.

​털털한 매력의 볼 캡이나 니트 비니를 더해 담백하면서도 쿨한 분위기로 완급 조절하는 노련함이 포인트임을 잊지 말 것!

[사진=톱–살롱 드 서울 / 롱 부츠–매그 파이 / 패딩–내셔널지오그래픽 / 안경–카린 / 숄더백–호재

패딩이냐 코트냐. 옷장 앞에서 선택을 주저하는 혹한기 아침의 풍경. 사실 보온과 스타일, 활동성을 모두 충족시켜주는 아우터는 단연 숏 패딩이다.

​데님, 후드 집업 등 경쾌하거나 스포티한 무드에는 물론, 은근히 우아한 룩에도 잘 어울린다는 사실. 평소 편안한 스타일을 추구한다면, 청바지나 티셔츠에 입어도 좋고, 좀 더 차려입은 듯한 느낌을 내고 싶다면,

​드레이핑이나 러플처럼 드레시한 요소가 더해진 톱이나 미니 원피스를 이너로 선택하고 무릎까지 올라오는 부츠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완성해 볼 것을 추천한다.





 
 

관련기사


 
MHN 포토
권혁재 | kwon@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