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뜻을 가장 많이 찾아본 단어는? '팬데믹-언택트' 외에 '기생충'도?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2.1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팬데믹, 언택트 검색량 늘어
사용자가 기재하고 전문가가 검수하는 '오픈사전' 활성화
사진=네이버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올해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에도 코로나19의 영향이 미쳤다.

네이버는 올해 국어사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 1위로 '전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크게 유행하는 현상 또는 그런 병'을 뜻하는 '팬데믹'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2위는 '언택트'로, 네이버에서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점원과의 접촉 없이 물건을 구매하는 등 새로운 소비 경향'이라는 뜻으로 기재됐다.

이외에도 '화양연화'(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을 표현하는 말), '공매도'(주가가 하락할 것을 예측해 차익금을 노리고 실물 없이 주식을 파는 행위), '윤달'(윤년에 드는 달), '치팅 데이'(식단 조절 중에 의도적으로 먹고 싶던 음식을 먹는 날) 등이 많이 검색된 단어로 꼽혔다.

올해는 기존 국어사전보다 사용자가 만들고 전문가가 검토하는 '오픈사전' 이용이 활성화됐다. 10위권 중 언택트-화양연화-치팅데이 등은 오픈사전으로 등재된 단어다.

이외에도 오픈사전 등재 단어 중 '인플루언서'(많은 구독자를 통해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 '티키타카'(짧은 패스를 빠르게 주고받는 축구 경기 전술, 또는 이에 빗대 두 사람 이상이 상호 대화나 행동을 빠르게 주고 받는 행위), '버킷리스트'(죽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이나 하고 싶은 일들) 등의 신조어가 많이 검색됐다.

'뚱카롱', '크로플'처럼 뜻을 바로 알기 어려운 신조어도 오픈 사전에서 자주 검색됐다. 전자는 '뚱뚱한 마카롱', 후자는 '크루아상과 와플의 합성어'를 뜻한다.

네이버 측은 "국어사전이 신조어를 바로바로 반영하기에는 개정 절차가 좀 늦다 보니 오픈사전에서 만들어진 단어가 순위권에 올라온 게 많다"고 말했다.

영어사전에서는 코로나19의 영문명인 'COVID-19'이 1위를 차지했고, 코로나 이후 시대를 의미하는 'Post-COVID',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짜파구리의 영어식 번역인 'ram-don', 사물인터넷을 뜻하는 'IOT' 등이 많이 검색됐다. 한편, 한영사전에는 '기생충'의 검색량이 가장 많았다.

----

올해 뜻을 가장 많이 찾아본 단어는? '팬데믹-언택트' 외에 '기생충'도?

코로나 영향으로 팬데믹, 언택트 검색량 늘어
사용자가 기재하고 전문가가 검수하는 '오픈사전' 활성화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