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 INDIOCIAN] 청춘들을 향한 가사로 첫 싱글 앨범을 발매한 록 밴드 ‘The pirates’
  • 김두환 기자
  • 승인 2019.10.2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디오션
제공-디오션

 

오늘의 인디오션(in Diocian)의 인터뷰는 청춘들을 향한 가사로 첫 싱글 앨범을 발매한 록 밴드 ‘The pirates’입니다.


Q01. 안녕하세요! 간단하게 소개 부탁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록 밴드 The Pirates입니다. 리드기타 ‘송화랑’을 필두로 드럼의 ‘최효준’, 베이스의 ‘이용준’, 보컬 ‘김승수’로 이루어진 4인조 Rock 밴드입니다. 


Q02.The Pirates의 음악적인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 보컬 ‘김승수’가 작사, 작곡을 대부분 맡고 있는데, 가사에서 특유의 감성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또한 멤버 각자의 음악적 특징을 살려서 다양한 방면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저희 밴드의 매력입니다.

 

Q03.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 저희 각자 정말 다양한 계기로 시작했어요. 친구와 코타로 오시오의 기타 곡을 누가 먼저 빠르게 연주하는지 내기하다가, 이모가 중학생 때 사주신 일렉 기타를 통해서, 밴드 뮤즈에 빠져서 중학교 밴드부에 들어갔다가, 예술 고등학교를 재학 중이던 형, 누나가 교회 밴드 연습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렇게 다양하게 처음 시작했어요.

 

Q04. 영향을 받은 아티스트가 있다면 누구인가요? 그리고 어떤 점에 대해 영향을 받았나요?
- 라디오헤드에서 얼터너티브하고 사이키델릭한 사운드의 영향을, 일본의 Mrs. GreenApple 밴드에서 일본 밴드 음악의 영향을, 그리고 그 밖에도 포플레이와 국내 드러머 분들에게도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Q05.The Pirates에게 음악이란 무엇인가요?
- ‘자유’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네요, 사람들에게 꿈과 이상을 회상할 수 있게끔 음악을 듣는 순간만큼은 그들이 자유로워지길 바라는 겁니다. 음악은 자유를 찾아갈 곳을 잃은 이에게 개인적인 도피처가 될 수 있는 만큼 개개인의 자유가 보장된 매개체라고 생각합니다. 

 

제공-디오션
제공-디오션

 

Q06. 이번에 새 앨범의 녹음을 진행하셨다고 들었는데 새 앨범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 밴드 ‘The Pirates’의 첫 싱글 앨범을 준비하면서 저희들의 설렘과 두려움, 바램을 담아낸 곡인 ‘바다(The Ocean)’입니다. 이 곡은 사회에 처음 발을 내딛는 청춘들에게 묻어나는 모든 것들을 최대한 표현하고 싶어 했으며 저희가 사회에서 살아가며 느낀 바램을 담아냈습니다.

 

Q07. 곡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특별히 영감을 받는 무언가나 장소 등이 있나요?
- 녹음을 하면서 서로에게 바로바로 도움이 되는 피드백을 통해 차차 곡을 완성시켜 갑니다. 이번에 특별히 영감받은 것이 있다면, 서해 바다에서 잔잔한 해 질 녘의 바다와 청춘 그리고 저희 ‘The Pirates’를 빗대어 상상하며 조화를 이뤄 곡 작업을 했다는 것입니다.

 

Q08.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요?
- 이번 첫 싱글 앨범을 시작으로 앞으로 들려드릴 음악에서는 멤버 4명의 서로 다른 특색을 통해 다양한 폭의 음악을 들려드릴 계획입니다. 또 저희가 주최한 공연 ‘물들이다’를 통해 라이브로 찾아뵐 예정이며 많은 공모전과 페스티벌에서 활동 예정 중입니다.

 

Q09.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씀이나 팬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 저희는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다양한 방면에서 찾아뵐 텐데요! 저희 The Pirates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뮤지션 리그에 등록되어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MHN 포토
김두환 기자 | music@diocian.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